랩탑을 이용해 타이핑하는 사람의 모습

고1때 심심해서 블로그를 시작했는데, 지금까지 이어져오고 있다. 그동안 상당히 많은 블로그 서비스를 이용해봤다. 국내/국외 블로그 이것저것 사용해봤는데 결국 돌아온게 티스토리다.

왜? 티스토리가 가장 뛰어나서? 그건 아니고 사실 다른 서비스들이 하나씩 나사가 빠져있다. 그나마 티스토리가 나아서 돌아왔다..

내 개인적인 감상은 아래와 같다. 지극히 개인적인 내용이니까 참고만 하길 바란다. 참고로 설치형 블로그가 아닌 서비스형 블로그만 적었다.


1. 네이버 블로그

네이버 블로그의 장점은 네이버에서 검색노출이 잘 된다는 것, 그리고 이웃 시스템 등을 들 수 있다. 대한민국 포털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네이버니까 네이버에서 자사 블로그가 검색노출이 잘 되도록 하는 건 어떻게 보면 당연한 이치인가?

단점은 불편하고 완전하지 않은 커스터마이징, 웹표준 미준수, 더러운 HTML 코드(div, form, iframe 떡칠), 그리고 무엇보다도 애드센스를 사용할 수 없다는 것이다.


2. 다음 블로그

네이버 블로그와 비슷한 장단점을 가졌다. 티스토리가 있어서 그런지 다음 블로그는 내다버린 자식 취급인 듯.


3. 티스토리

티스토리는 상당히 자세하게 알고 있다. 티스토리에서 처음 블로그를 시작했고, 지금도 사용하고 있으니까..

장점으로는 모든 포털 사이트에서 우수한 검색노출, 높은 커스터마이징 자유도(HTML/CSS/JS), 여러 플러그인 지원, 그리고 무엇보다도 애드센스 사용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단점으로는 허접한 글 에디터가 있다. 글 에디터 정말 허접하고 기능도 몇 개 지원도 안하고, 구식 기능들이 섞여있다. 예를 들어 Emoji가 아닌 자체 Gif 이모티콘이라든지..

그리고 글을 수정할 때 자꾸 이상한 태그가 삽입, 삭제 되는 현상이 있다. 글을 쓰고 미리보기를 했을 때 에디터와 다르게 나와서 HTML 소스를 확인해보면 엉뚱한 곳에 p태그가 들어가 있다든지 아무튼 에디터가 개 허접하다.


+ 업데이트 된 새 에디터는 나름 노력한 티는 나는데, 정말 중요한 문제가 있다. 바로 네이버 검색 시 썸네일 등록이 안된다는 것. 그러니 글 순위가 밀리고 클릭률이 줄어든다. 정말 심각한 문제인데 티스토리측은 해결할 의지가 없는듯?


4. Blogger (구글 블로그스팟)

블로거(Blogger)는 구글 블로그 서비스인데, 모든 블로그 서비스의 장점을 합쳐놨다고 보면 된다.

다른 블로그 서비스와 비교했을 때 추가적인 장점은 포스트 주소 설정 가능, 꽤 괜찮은 에디터 등이 있겠다.

단점은, 테마 커스터마이징이 복잡하고 어렵다. 국내 사용자가 적어 자료가 많지 않다. 국내 포털에서 검색등록이 잘 안되는 듯 하다. 사진 크기 조절이 힘들다.


5. Tumblr (텀블러)

텀블러는 마이크로 블로그 중 하나다. 블로그라 생각하기 보다는, 인스타같은 SNS라고 생각하는게 속 편하다.

장점은 sns 기능(리블로그, 하트 등)이 있어서 글이 텀블러 내에 파급효과가 있고, 기본 리치 텍스트 에디터가 상당히 편하다. 마크다운으로 글을 쓸 수도 있다. 애드센스 사용도 가능. 그리고 역시 sns라 그런지 이쁜 테마가 많다.

단점은 검색노출이 잘 안된다는것. 블로그 서비스로서는 치명적인 단점이라 할 수 있겠다. 그리고 리블로그 기능이 단순히 리트윗하는 개념이 아닌, 글 자체를 통째로 긁어가는 방식이라 문제가 있다는 것.

그리고 스팸이 굉장히 많다. 스팸 블로그가 리블로그, 댓글 등을 이용해 스팸메시지를 보내는데 굉장히 짜증난다.


6. Medium, Brunch (미디엄, 브런치)

작가를 위한 내용중심 블로그? 두 개 느낌이 비슷하니까 대충 묶었다.

장점은 글쎄.. 긴 글 쓰기 편하다는 것과 자체 Analytics 기능 정도.

단점은 애드센스 사용 불가능, 커스터마이징 불가능, 기본 서식이 마음에 안듦 정도.

기본 서식이 뭐가 마음에 안드냐면, 예를 들어 브런치를 보면 글자가 뭉개진 회색 글씨로 보이는데 상당히 읽기 힘들다. 눈이 아프다..


7. Steemit(스팀잇)

스팀잇은 가상화폐 기반 커뮤니티인데, '좋은 글을 쓰면 보상을 받는다'는 어리숙한 생각으로 접근하면 큰코다친다.

스팀잇은 Steem이라는 가상화폐의 지분을 이용한 돈 놓고 돈 먹기라 생각하면 된다. 가상화폐에 투자할 생각이 없으면, 스팀잇에 발을 담그지 않는 것이 좋다.

블로그가 아니고 커뮤니티라고 생각하는 것이 좋다. 블로그가 아니니, 넘어가겠다.


8. Github io pages

깃허브 계정이 있다면 .io 페이지를 만들 수 있는데, Jekyll을 이용해 블로그 형식으로 사용할 수 있다.

마크다운으로 글을 작성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Repository 총 용량에 제한이 있고, git에서 gh-pages branch를 사용해 게시물을 Push해야 하니까 git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고, 이미지 첨부가 귀찮다. 즉 글쓰기가 귀찮게 돼있다는 말.


이글루스도 써봤는데 기억이 안나서 생략했다.

자신에게 맞는 블로그 서비스를 찾으려면 여러가지를 써 보는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